TAKE OFF 테이크오프

승무원이 만드는 여행매거진

© 2017 by Takeoff Travel Magazine

독일 비스바덴의 봄

April 12, 2017

내가 살고 있는 도시는 독일 헤센주(Hessen)의 주도인 비스바덴(Wiesbaden)이다. 독일 도시 이름에 Baden이라는 글자가 들어가 있다면, 그건 역사적으로 그곳이 '온천'으로 잘 알려진 도시라는 거다. 비스바덴은 로마시대부터 역사적으로 유명한 온천이 있어, 자연과 어우러져 휴양할 수 있는 아름다운 도시이다.

 

봄이 되면, 도심에 위치한 쿠어파크(Kurpark)로 향한다. 세월의 깊이를 겸허히 뽐내기라도 하는 듯 드높은 나무들. 그 나무들 사이로 분홍빛 꽃들이 눈부시도록 아름답게 만개한다. 공원 내 작은 호수에서는 직접 노를 저으며 나무배를 탈 수 있고, 벤치에는 저마다 쉬어가며 책을 읽거나 그저 눈을 감고 따뜻한 공기를 느끼려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잘 정돈된 잔디 위로 호수를 바라보며 자리를 잡고는 하늘을 바라본다. 슬쩍슬쩍 지나가는 비행기를 보는 것도 반갑다. '아! 이 계절이 왔구나, 드디어.'

 

독일의 겨울은 내내 구름 낀 날씨가 대부분이라고 해도 사실 과언이 아니다. 그런 우리에게 봄은 그저 자연만 그토록 아름답게 숨쉬며 피어나는 시간이 아니다. 우리도 똑같이 숨쉬고 피어난다. 그렇게 자연 그 속에서 함께 즐거워지는 계절, 그 봄이 우리에게 손을 내민다, 지금.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방콕 10년차 승무원이 추천하는 LEVEL 1. 방콕 초심자코스 (with 여행앱 VOLO)

May 7, 2019

테이크오프가 여행앱 볼로와 함께 여행 콘텐츠 제작 합니다.

February 18, 2019

1/15
Please reload

You Might Also Like: